Media Log


영작하기가 귀찮고 쉽지는 않다. 일단 한국말을 영어로 영작하는것은 하지말자.

자기 생각을 영어로 바꾸는 표현방법을 고민하는 것이 제일 좋다.

일단, 주어 동사를 결정하고 동사를 검색해서 표현방법을 참조해보자.

읽기,듣기,말하기처럼 언어는 많이 활용해야 향상된다.

외국 사이트 게시판에 댓글을 달자. 유투브나, 관심있는 포럼, 해외 뉴스기사에

덧글을 영어로 달자. 덧글을 달면 내가 쓴글에 대한 다른 사람의 반응도 궁금하고,

다른 사람의 글도 읽게 되니 영작 활용을 위해서 좋은 방법이다. 

내가 쓴  영작이 맞았나 안 맞았나 고민하면서 쓰지 말자.

남의 나라말인데 잘 못 쓸수도 있다는 생각으로 쓰자.

그래도 불안하면 www.google.com에 들어가서 구검색으로 맞는지 틀리는지 확인하자.

구검색하는 방법은 영어문장 앞뒤로 작은 따옴표를 추가하고 검색해보는 것이다.

예를 들면 " I am not sure whether my method is right or not "  를 검색창에 쳐서 똑 같거나

비슷한 글이 원어민의 글에서 사용되면 제대로 된 영작이다.

submit